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초읽기

정부, 원전 오염수 방출 실시계획안 제출 긴급 회의
일측 일방적 해상방류 절차 진행 심각한 우려 표명
원안위, 日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유감표명 서한 발송
시간제한 없는 충분한 검토와 철저한 검증 촉구
국민안전 최우선, 해양환경·식품안전 확보 조치 밝혀
김영민 기자 news@chemie.or.kr | 2021-12-21 16:06:16
카카오톡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화학신문 김영민 기자]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가 사실화되면서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늘(21일) 14시에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서울과 세종을 연결해 긴급하게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국조실・외교부・원안위・해수부・과기부・환경부・식약처・복지부・문체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회의는 도쿄전력이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실시계획안을 일본 원자력규제위에 제출(금일 14시)함에 따라 이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대응 차원으로 긴급하게 열었다.


이번에 도쿄전력이 제출한 실시계획안은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데 필요한 관련 설비 및 운영방법, 오염수 농도분석, 취수.방수 방법 등에 대한 내용으로서, 실제 오염수 방류를 위한 필수절차인 일본 원자력규제위의 심사를 요청한 것.


우리 정부는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 없이 사고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의 부당성에 대해 일 정부에 계기시 마다 문제를 제기해 왔다.


그동안 거듭된 우려 표명과 우리나라의 지속적인 해양방류 철회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측이 일방적으로 오염수 해양방류 추진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는데 대해 재차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자 하며, 외교경로로도 이러한 우리측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우리측의 투명한 정보 제공 및 성실한 협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측이 충분히 설명하지 않고 있는 부분들에 대해 상세한 해명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은 정부차원의 중점질의요구서도 어제 일본 정부에 전달한 바 있다.


이번 도쿄전력의 실시계획 제출에 대해 우리 원안위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서한을 발송함과 동시에, 곧바로 별도 브리핑을 통해 오염수 해양방출 절차 강행에 대한 유감을 재차 표명하고, 실시계획에 대한 시간제한 없는 충분한 검토와 객관적‧독립적 심사촉구 및 투명한 정보공개를 요구할 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양환경과 식품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해 나가겠다.


이에 대한 그린피스측은 심각한 위기수준으로 빨간불이 켜진 만큼,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막을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지 않으면 죽음의 바다로 마시게 될 것으로 강력하게 경고했다.


숀 버니 그린피스 동아시아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이 보고서에 대해 "오염수 해양 방류의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도쿄전력의 단편적인 방사선 평가"라며 "도쿄전력은 충분한 과학적 근거 없이, 10㎢ 범위 이상의 해역과 해양 생태계에 피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단정지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화학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