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구축

외동 문산 6500㎡ 부지 2024년 운영
2천억 투자 20MW 건립,지역 업체 참여
건설경기 활성화 등 11억 원 간접효과
발전소 건립 투자유치 인센티브 36억
지역 공공사업 재투자 등 '일석삼조'
고용철 news@chemie.or.kr | 2021-05-20 11:19:41
카카오톡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화학신문 고용철 기자]경주시는 재생에너지 3020정책 및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외동읍 문산리 일대에 2000억원 대의 '외동 문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유치했다.


17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서호대 시의장,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도.시의원, 중화(주) 이채근 대표, 에스퓨얼셀(주) 전희권 대표, 김요석 이화자산운용(주) 본부장, 관계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수소연료 발전사업의 성공적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을 보면 투자기업인 중화(주)와 에스퓨얼셀(주)는 외동읍 문산리 6500㎡(2,000여 평) 부지에 민자 2000억원을 투자해 다음달 초 1MW 설치를 시작으로 2024년 4월까지 발전용량 20MW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하게 된다. 20MW는 연간 16만 1184MW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4인 가구 기준 2만6000여 세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이다.


경주시와 시의회는 발전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등 행정적 협력을 다하고, 한전 경주지사는 수소연료 발전 전력 계통 접속 연계를, 금융사인 이화자산운용㈜은 금융조달과 사업성 분석 및 타당성 검증을 수행한다.

▲(사진 왼쪽부터) 전희권 에스퓨어셀(주) 대표, 김요석 이화자산운용(주) 본부장, 서호대 시의회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이채근 중화(주)대표,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이 사업은 친환경 청정에너지 사업으로, 발전소가 운영되면 한전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통해 매년 3000만원씩 20년 간 기본지원금 6억 원과 투자금액의 1.5%인 30억 원의 특별지원금 등 36억 원의 인센티브가 지역 공공사업에 재투자된다.


공사기간 중 지역 업체 및 장비, 인력 등의 참여로 건설경기 활성화로 11억 원의 간접효과가 예상되는 효자사업으로, 발전소 운영으로 3년 동안 20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


기업체는 전기 판매수익으로 외동지역 7개 초.중학교에 3000만 원 정도의 장학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발전소가 건립되는 부지 주변은 산업단지 내 기업체 밀집지역으로 민가는 거의 없다. 국도.지방도로망이 완벽하고 도시가스 인입과 전력계통에도 문제가 없는 등 발전소 건립 최적지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 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전력생산 시설로, 서울.부산 등 대도시 등지에서 운영되고 있는 발전효율이 높고 소음이 적으며, 매연이 거의 없는 친환경.고효율 청정에너지 시스템이다.


또한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365일 가동이 가능하며, 석탄 화력발전소 효율 35%에 비해 약 2~3배 정도의 고효율 발전설비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 등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 준 기업체에 감사를 전하며,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다 하겠다."며, "특히 건설과정이나 운영에 지역 업체와 장비, 인력 등이 최대한 활용돼 일자리 창출과 경기활성화 등 지역과 기업이 동반성장 하는 에너지사업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성공 투자를 기원했다.

 


[저작권자ⓒ 화학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