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의원 주장 플라스틱 줄이기 해법 "감량뿐"

자원순환시대 핵심 정책 최우선은 '감량'
생활폐기물 脫플라스틱 대책 뒷받침해야
'자원순환법' 발의,"생산부터 줄여야"
김영민 기자 news@chemie.or.kr | 2021-05-28 09:42:44
카카오톡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쳐도 쳐도 들어오는 폐비닐 폐플라스틱은 넘쳐나 일손이 부족할 실정이라고 호소하는 서울 근교 선별장은 악취가 진동하고 작업환경도 열악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기피하는 직업중 하나다.  

​[화학신문 김영민 기자]플라스틱이 줄지 않고 더 늘어난 이유는 원천적인 문제가 있다.


바로 사업자가 일부 품목에 회수와 재활용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으나 생산단계부터 폐기물의 근본적인 감량 노력은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산과정 전 단계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감량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계속해서 있어왔다.

​이런 현실적인 문제와 대안을 찾기 위해서 국회환노위 소속 노웅래 국회의원(서울 마포갑)은 27일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과 생활폐기물 탈플라스틱 정책을 뒷받침하는 '자원순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 자료를 기반으로 보면, 우리나라 폐기물 발생량은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늘었다. 특히 사업장 폐기물은 전체 폐기물 발생량 중 약 39%를 점유하며 다른 폐기물 대비 증가폭이 큰 상황이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탈플라스틱 정책은 온데간데 없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노 의원은 이에 본 개정안에서는 국가 자원순환 목표로서 현행 최종처분율, 순환이용률에서 폐기물의 실질적 감량과 발생 억제 정도를 반영하는 폐기물 발생 감량률을 추가하고, 제품의 유해성 및 순환이용성 평가에 따른 개선 권고를 이행하지 않은 자에게 기간을 정해 개선을 명령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노웅래 의원은 "자원순환 정책의 최우선 순위는 감량이다."면서 "현행 국가 자원순환지표인 최종처분율, 순환이용률은 발생된 폐기물의 사후관리 지표로, 원천적 폐기물 감량과 억제에는 한계가 있다."며 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폐기물 문제는 국민생활의 필수적 해결과제이고, 현재 세대의 문제뿐만 아니라 미래세대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자원의 생산부터 줄여나가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쓰레기가 늘면서 이를 처리할 때 배출되는 온실가스 역시 2010년에는 1500만 2000톤이었지만, 2018년에 1700만 1000톤으로 늘었다."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서는 폐기물 감축이 필수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개정안 발의에는 기동민, 김두관, 박용진, 서영석, 안규백, 오영환, 이규민, 장경태, 한준호 의원이 함께 서명했다.

▲서울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푸른아시아가 주관한 '지구의 날'기념행사 장면, 이경희 녹색서울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 김이레 학생(어람중학교), 원준서 학생(오금초교)이 지구의 날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저작권자ⓒ 화학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